최종편집 : 2022-01-28 15:38 (금)
실시간
(시) 홍시 / 이상인
상태바
(시) 홍시 / 이상인
  • 이상인
  • 작성일 2022.01.10 1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시

이상인

 

나이를 먹으며 익어간다는 것

마음을 안으로 삭히는 것

살아가면서 만나는

기쁨과 슬픔과 애처로움 같은 것들을

한데 버무리고 뭉쳐서 단맛을 내는 것

연륜이 쌓일수록

얼굴이 벌게지며 부끄러워할 줄 알고

어떤 세파에도 물렁물렁하게 대처하게 된다는 것

지상에 마지막 남은 등불처럼

오래 세상을 깜박인다는 것

 

작가 소개 / 이상인
- 1992년 『한국문학』 신인작품상 시 당선, 2020년 『푸른사상』 신인문학상 동시 당선
- 시집 『해변주점』『연둣빛 치어들』『UFO 소나무』『툭, 건드려주었다』『그 눈물이 달을 키운다』
- 제5회 송순문학상, 우송문학상 수상. 진상초등학교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