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9-24 16:20 (금)
실시간
핫뉴스
조선수군재건로 390Km를 달리다!
상태바
조선수군재건로 390Km를 달리다!
  • 김홍렬
  • 승인 2021.07.28 1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순천공고, 제2의 이순신을 꿈꾸며 조선수군재건로를 자전거로 탐방하다

순천공업고등학교(교장 김홍렬) 청소년미래도전프로젝트 명가길(명량으로 가는 길)’팀은 722()부터 25()까지 34일간 자전거로 명량대첩을 이룬 조선수군재건로 600km 390km2차 탐방하여 눈길을 끌었다. 물론 코로나19 방역 수칙 준수와 교통안전을 최우선으로 하였다. 

이 프로젝트는 이순신 장군이 1597년 진주 원계리에서 백의종군하던 중 삼도수군통제사로 재임명을 받고, 44일간 하동, 구례, 곡성, 옥과, 주암, 순천, 낙안, 보성, 회령포, 벽파진을 거쳐, 우수영에 이르러 명량대첩을 이룬 과정의 길을 자전거로 이동하는 것으로 이순신 장군의 리더십을 배우고 그 당시 민중들의 강인한 정신을 본받고자 시작하였다.

진도 망금산 광장에서 울돌목을 배경으로
진도 망금산 광장에서 울돌목을 배경으로

159783일 진주시 수곡면 원계리에서 이순신 장군은 삼도수군통제사로 재임명을 받고 하동, 구례, 곡성을 거쳐 88일 순천에 도착하여 승려 혜희에게 의병장의 직첩을 주고 장전과 편전을 챙겨 1박을 하고 다음 날 낙안으로 출발하였다.

우리 명가길팀은 이순신 장군이 어떤 마음으로 그 길을 이동하였을지 상상하며 자전거로 이동을 시작하였고, 5리에 이르는 환영인파의 낙안과 군량미 600석을 구했다는 조성의 조양창터, 칠천량 해전에서 살아남은 송희립과 최대성을 다시 만난 득량 양산항의 집, 금신전선 상유십이 장계를 썼던 보성의 열선루를 거쳐 회천에서 1박을 하였다.

그리고 이순신 장군이 칠천량 해전에서 전멸했다는 수군을 재건하여 오늘날의 열병식을 하였다는 군영구미와 정남진을 거쳐 회령포에 도착했고, 그 곳에서 이순신 장군이 배설 장군으로부터 판옥선 12척을 인수하였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으며 마량, 강진을 거쳐 도암에서 2박을 하였다. 계속해서 북일, 북평 이진성을 거쳐 땅끝 송호리에서 3박을 하고 어란진성, 화산, 황산, 우수영을 거쳐 명량대첩을 이룬 울돌목을 탐방하고 진도 벽파진에 도착하였다.

순천, 낙안, 조성, 득량, 보성, 회천, 정남진, 회진, 마량, 강진, 이진성, 땅끝, 어란진, 화산, 우수영, 벽파진에 이르는 강행군이었지만 학생들은 정유재란 당시의 호남 민중들의 도전정신을 떠올리며 포기하지 않고 끝까지 완주하였다.

해남 우수영에서 울돌목의 세찬 해류를 바라보며
해남 우수영에서 울돌목의 세찬 해류를 바라보며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학생들은 절체절명의 국가 재난 상황을 극복해 낸 이순신 장군의 리더십을 배울 수 있었고 정유재란 당시 조선수군 재건의 과정을 이해하며 조선수군들의 위대함을 느꼈다. 무엇보다도 참여한 학생 모두 숨이 턱까지 차오르는 장흥 대덕에서 강진 마량에 이르는 오르막길의 힘든 구간을 완주한 후 우리 모두가 성장해 가고 있다는 뿌듯함을 느끼며 강인한 체력과 도전정신을 함양할 수 있었다.

특히 1학년 이창규 학생은 프로젝트를 끝까지 함께하면서 금신전선 상유십이뜻과 보성 조성면 조양창에서 군량미 600석을 구했다는 것을 새롭게 알게 되어 가슴이 매우 뿌듯하다.“라고 말했다.

한편 순천공고 청소년미래도전프로젝트 명가길팀은 지난 523일 진주 손경례의 집에서 출발하여 하동, 구례, 곡성, 순천에 이르는 210km의 조선수군재건로를 자전거로 1차 탐방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