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5-11 17:05 (화)
[시] 애기사과 꽃 / 이상인
상태바
[시] 애기사과 꽃 / 이상인
  • 이상인
  • 승인 2021.05.04 15: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애기사과 꽃

이상인

 

애기들이 앙증맞게 피었다.

꽃 속에서 수많은 아이의

아주 작디작은 울음소리가 들린다.

 

작년에 죽은 쭈그렁 할머니들이

거꾸로 매달려 안을 들여다본다.

 

따스한 햇볕에

무럭무럭 피어나는 울음소리

봄길을 환하게 밝혀주는데

누군가 또 한 번

돌아오지 못할 그 길을 걸어갔다.

 

작가 소개 / 이상인
- 1992년 『한국문학』 신인작품상 시 당선, 2020년 『푸른사상』 신인문학상 동시 당선
- 시집 『해변주점』『연둣빛 치어들』『UFO 소나무』『툭, 건드려주었다』『그 눈물이 달을 키운다』
- 제5회 송순문학상 수상. 광양중마초 교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