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5-27 17:42 (수)
실시간
핫뉴스
자연의 책을 읽다
상태바
자연의 책을 읽다
  • 장옥순
  • 승인 2020.05.20 1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짧은 여행, 긴 생각
제주도 숲길에서(2017. 여름)
제주도 숲길에서(2017. 여름)
제주도 숲길 갈림길에서(2017. 여름)
제주도 숲길 갈림길에서(2017. 여름)

 

제주 여행길에 만난 천연의 숲

비울 때를 알고 비우는 나무

지지의 순간을 아는 지혜자

존재의 스승이 기다렸다는 듯

예서제서 불렀다.

 

태고의 신비 간직한

자연의 책들은

달고 상큼했다.

 

삶은 늘 갈림길

같은 길 두 번은 갈 수 없다고

 

여행을 떠나보면 안다.

우리 삶에 꼭 필요한 것은

그리 많지 않음을.

그걸 잊을 때 쯤 복습하려고 여행을 나선다.

 

수건 한 장, 칫솔 한 개, 책 한 권.

속옷 한 벌, 가방 한 개, 양산 한 개, 색안경 한 개 등등

세어 보니 10가지도 안 되는데

많이 가질수록 여행 내내 고달프다.

 

지구별 여행자

자연의 세포인 나도

유니버스의 일원

여름에도 단풍잎은 지니

짧아도 아름다운 멈춤 앞에선 묵언수행

 

짧은 제주여행,

긴 생각여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