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1-22 16:30 (금)
실시간
(시) 추억을 깜박거려 본다 / 이상인
상태바
(시) 추억을 깜박거려 본다 / 이상인
  • 이상인
  • 승인 2021.01.06 14: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억을 깜박거려 본다

- 풍남항 등대

이상인

 

가끔 생각난 듯이 추억을 깜박거려본다.

낮에는 아무렇지도 않다는 듯이 서 있다가

밤새도록 눈을 뜨고 곰곰이 되뇌어 보는,

내 몸에서 그대 생각이

깜박깜박 꺼져있을 때가 잦아진다.

그대도 어느덧 수평선만큼이나

가물가물 잊고 살아가는 날들이 많아질 것이다.

 

작가 소개 / 이상인
- 1992년 『한국문학』 신인작품상 시 당선, 2020년
『푸른사상』 신인문학상 동시 당선
- 시집 『해변주점』『연둣빛 치어들』『UFO 소나무』『툭, 건드려주었다』『그 눈물이 달을 키운다』
- 제5회 송순문학상 수상. 광양중마초 교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