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12-01 16:17 (화)
학교와 마을, 미래교육과 마을교육공동체의 방향에 대해 고민하는 시간 가져
상태바
학교와 마을, 미래교육과 마을교육공동체의 방향에 대해 고민하는 시간 가져
  • 무안교육지원청(무안교육지원청) 홍보담당자
  • 승인 2020.11.18 1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안교육지원청(교육장 김란)1116()2021년도 학교-마을 연계 공동 교육과정 수립 2차 협의회를 실시 했다. 이날 협의회는 지난 3일 마을활동가와 학교 교()감을 대상으로 한 1차 협의회에 이어 학교 교(), 마을활동가, 무안군 도시재생지원센터 관계자 등 40여 명이 한 자리에 모여, 포스트 코로나 - 교육공동체의 방향에 대해 고민하는 시간이 되었다.

공주대학교 교육학과 양병찬 교수는 미래교육과 마을교육공동체주제 강의를 통해 최근 마을교육공동체에 대한 폭발적인 관심 증가에 기대와 우려 섞인 시선이 존재한다. 일시적인 관심으로 끝나지 않으려면 민・관・학이 각각의 역할 분담 속에 의사 결정을 함께하며학생(주민)’이 주체가 되는 마을에 의한 교육이 강조되어야 한다고 언급했다.

함께 만들어가는 무안 교육 슬로건처럼 지역과 학교, 지자체 등 유관 기관이 교육 거버넌스를 구축하고 함께 지역 교육을 고민하며 존재해야 한다. 건강한 마을공동체의 DNA를 다음 세대에게 전하기 바란다며 강의를 마무리 했다.

○○○ 마을학교 활동가는 강의 사례와 같은 마을 기반 교육공동체를 형성하기에는 시간이 필요하다. 지속 가능한 교육 생태계 구축을 위해서는 학교와 마을이 자주 만나 소통・협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 학교 교장은 현재와 같이 재정지원을 외부에 전적으로 의존하면 지속 가능한 교육공동체 조성이 어렵고, 복잡한 보조금 정산 방식은 마을과 학교 관계자들에게 업무 부담이 된다. 학교와 지자체가 예산을 공동 부담하여 마을교육공동체 인력을 고용하여 일자리를 창출하고, 학교는 정규 교과 시간 이후 특정 공간을 주민들에게 개방하는 마을교육공동체가 필요하다고 제안 했다.

김란 교육장은마을교육공동체간의 유대 강화를 위해 지자체, 민간단체 등과 적극 소통하여 학교 현장과 마을 활동가들의 목소리에 귀기울이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