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7-10 17:19 (금)
실시간
“원격수업 주간 등 온․프라인 복합교육과정 도입 필요”
상태바
“원격수업 주간 등 온․프라인 복합교육과정 도입 필요”
  • 정책기획과 장학사 이영향
  • 승인 2020.06.25 07: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교육청, 학교 코로나-19 대응실태 설문조사 결과 발표
수업친화형 원격플랫폼 등 미래형 에듀테크 정책 제시

전남 지역 일선 학교 교원들은 코로나-19 상황 속에서 진행된 원격수업에 대해 다양한 콘텐츠를 활용할 수 있는 많은 장점에도 불구하고 학생의 수업 관심과 몰입도 저하, 인성교육 및 생활지도 등에 어려움을 느낀 것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포스트코로나 시대 학교가 제자리를 찾기 위해서는 수업혁신을 통해 학교교육 본질에 충실함으로써 공교육 질 개선 및 학교의 역할 재정립이 시급한 과제로 지적됐다.

이는 전라남도교육청(교육감 장석웅)이 코로나-19에 대응한 각급 학교의 방역대책과 온라인수업을 진단하고 효과적인 대응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최근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 제기된 내용이다.

전남 지역 교원과 학부모, 학생 등 4,537명이 참여한 설문조사에서 교원들은 원격수업의 장점(복수응답)으로 다양한 디지털 콘텐츠 활용과 공유(80.1%) 수업녹화로 반복학습 가능(41.3%) 등을 꼽았다. 반면, 원격수업의 단점으로는 학생의 수업 관심 및 몰입도 저하(36.0%) 인성교육 및 생활지도의 한계(27.3%) 학습피드백 등 개별화 교육 한계(18.1%) 등을 지적했다.

교원들은 특히, 향후 원격수업 확대 시 학습결손 및 교육격차 심화(65.9%)를 가장 크게 우려하고 있으며, 원격수업의 현장 안착을 위해서는 과감하고 유연한 교육과정 편성·운영(59.2%), 합리적 평가지침 마련(44.8%)이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이와 함께, 학생들은 온라인수업 기간 중 가장 어려웠던 점으로 외부 유혹을 이기고 학습에 몰입하기 선생님과 상호작용 수업내용의 이해 등을 꼽았다.

또한 학부모들은 가정에서 원격수업의 문제점으로 접속지연 컴퓨터 등 장비활용 어려움 등을 들었으며, 향후 태블릿PC 등 수업기기 확충이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도교육청은 이를 바탕으로 ·오프라인 병행을 비롯한 교육과정의 탄력적 운영 원격수업 정착을 위한 법과 제도 정비 수업친화형 온라인 플랫폼 구축 원격수업 콘텐츠의 질 제고 원격수업전담팀 운영 등의 에듀테크 관련 정책과제를 제시했다.

특히, “학교는 원격수업에서 할 수 없는 면대면 관계중심 생활교육을 강화하고, 학생 상호 간, 교사·학생 간 협력적 배움의 문화를 확산함으로써 학교만이 할 수 있는 영역과 지평을 넓혀가야 할 것임을 강조했다.

도교육청은 이 조사결과를 지난 23() 도교육청에서 유튜브 생중계로 진행된 포스트코로나 시대 전남교육의 미래를 상상하다는 주제의 ’2020 전남교육 희망포럼에서 공개했다.

이날 포럼에서 기조발제를 한 정책기획과 전형권 장학관은 본격적인 원격수업 도입에 따라 학생과 학부모, 교사집단 간에 정보 격차가 심화될 수 있다면서 이를 해소하기 위해 태블릿PC 등 원격수업 기기 제공과 연수 확대 등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도교육청은 이러한 설문조사 결과를 토대로 학교 현장의 체계적인 지원 방안을 마련하고, 향후 코로나19와 같은 대규모 감염병 재발에 대비해 원격수업 주간 운영 등 유연하고 탄력적인 교육과정 도입을 검토할 예정이다.

이번 설문조사는 지난 68() ~ 11() 4일 간 전남 지역 교원 1,930, 학부모 1,297, 학생 1,310명을 대상으로 온라인을 통해 이뤄졌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교원 ±2.2%p, 학부모 ±2.8%p, 학생 ±2.7%p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