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7-08 08:56 (수)
실시간
4차산업혁명이 기성세대에게 묻는다
상태바
4차산업혁명이 기성세대에게 묻는다
  • 김광호
  • 승인 2020.05.26 1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 나를 爲한 공부라고요?
정해진 답이 4차산업혁명에서 과연 유효할까?
정해진 답이 4차산업혁명에서 과연 유효할까?

 

 

어디서 내 가슴을 울리는 노래가 들린다.

 

공부해라

- 그게 중요한 건 나도 알아 / 성실해라 - 나도 애쓰고 있잖아요

사랑해라 - 더는 상처받고 싶지 않아 / 나의 삶을 살게 해줘!

 

가수 양희은과 악동뮤지션이 부른 엄마가 딸에게라는 노래 가사의 일부이다. 왜 가슴이 이렇게 울렁일까? 왜 머리는 이렇게 어지러울까?

 

우린 일상에서 정해진 답만 말해야 한다. 그 답을 말하지 못하면 불안하고 의기소침해지며 일명 바보나 낙오자로 불린다. 교육이라는 이름으로 행해지는 어른들의 언행과 학교에서 안내하는 지식 및 생활이 정말 정답일까? 학생들의 의식을 꽁꽁 묶어버린 그 삶의 과정이 진정 올바른 것일까?

 

우린 모두 태어나서 부모 역할을 처음 해본다. 그러다 보니 지금까지 앞 세대가 전해주었던 언행과 교육 내용을 온몸으로 체득하고 내면화하면서 산다. 부모라는 사람 또한 학교에서 교육을 받았기에(아닌 사람도 많겠지만) 그 전수받은 그 내용을 가치관으로 내재화하여 일생을 산다.

 

문제는 기성세대가 받은 교육이 대부분 일제 강점기와 미군정 아래에서 행해진 교육이라는 것이다. 일본은 조선을 강제로 지배하기 위하여 조선교육령을 발표한다. 즉 일제 강점 동안 한국인의 민족주의를 억압하고 일본에 동조하기 위해 실시한 일제의 교육법령에 따라 학교를 운영한다. 일제 패망 이후 미군정은 자국의 공립학교 교육제도를 우리나라 교육 현장에 도입한다.

 

그 교육의 목적이 바로 공장 노동자를 양성하는데 기반을 둔 것이다. 따라서 우리나라 교육은 군인과 공장 노동자를 배출하기 위해 일본과 미국의 각각의 교육 시스템을 결합하여 발전해 왔다고 정리할 수 있다.

 

세계적인 미래학자 앨빈 토플러는한국은 이미 선진국 문턱에 있지만 미래에 대한 준비가 소홀하다라고 지적하고, 그 대표적인 것이 교육이 미래와 정반대로 가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한국 학생들은 하루 10시간 이상 미래에 필요치 않을 지식과 존재하지도 않을 직업을 위해 시간을 허비하고 있다. 더 나쁜 것은 국가발전의 가장 큰 장애 요인인 평등화와 획일화 교육을 하고 있다는 사실이다라고 정곡을 찌르는 고언을 했다.

 

 

너의 삶을 살아라!
너의 삶을 살아라!

 

 

기성세대여! 아직도 산업화 시대의 교육을 자녀가 학교에서 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고 있는가? 대부분의 부모는 교육에 대하여 고민하고 대안을 제시하기보다는 직무를 유기하고 있다.

 

현 교육의 문제를 개선하기보다는 학원이나 과외를 통해 자녀에게 출세의 길을 열어줄 뿐, 자녀들의 건강한 삶과 미래에 대해서는 책임을 회피하고 있다.

 

학교는 예나 지금이나 설렘과 즐거움이 사라진 교육 장소다. 또한 일방 통행식 교육만을 하는 곳이다. 창조적인 인간을 양성해야 할 학교가 주체적이고 독창적인 사고를 막고 있다. 이런 환경에서 학생들이 어떻게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준비할 수 있겠는가?

 

지금부터라도 기성세대는 교육정책에 관심을 가져야 한다. 더불어 통렬한 비판과 반성이 있어야 한다.

 

엄마가 딸에게가사를 음미해 보길 권한다.

 

난 잠시 눈을 붙인 줄만 알았는데 벌써 늙어 있었고 /

넌 항상 어린 아이일 줄만 알았는데 벌써 어른이 다 되었고 /

난 삶에 대해 아직도 잘 모르기에 너에게 해줄 말이 없지만 /

 

네가 좀 더 행복해지기를 원하는 마음에 내 가슴 속을 뒤져 할 말을 찾지

 

공부해라 아냐 그건 너무 교과서야 / 성실해라 나도 그러지 못했잖아

사랑해라 아냐 그건 너무 어려워 / 너의 삶을 살아라!

 

난 한참 세상 살았는 줄만 알았는데 아직 열다섯이고

난 항상 예쁜 딸로 머물고 싶었지만 이미 미운 털이 박혔고

난 삶에 대해 아직도 잘 모르기에 알고픈 일들 정말 많지만

엄만 또 늘 같은 말만 되풀이하며 내 마음의 문을 더 굳게 닫지

 

공부해라 그게 중요한 건 나도 알아 / 성실해라 나도 애쓰고 있잖아요

사랑해라 더는 상처받고 싶지 않아 / 나의 삶을 살게 해줘!

 

공부해라 아냐 그건 너무 교과서야 / 성실해라 나도 그러지 못했잖아

사랑해라 아냐 그건 너무 어려워 / 너의 삶을 살아라!

내가 좀 더 좋은 엄마가 되지 못했던 걸 용서해줄 수 있겠니? 넌 나보다는 좋은 엄마가 되겠다고 약속해주겠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