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5-27 17:42 (수)
실시간
핫뉴스
영암 구림공고 교직원, 코로나19 예방 위해 급식소 투명 아크릴 칸막이 직접 제작·설치
상태바
영암 구림공고 교직원, 코로나19 예방 위해 급식소 투명 아크릴 칸막이 직접 제작·설치
  • 영암교육지원청(영암교육지원청) 홍보담당자
  • 승인 2020.05.11 10: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예방 및 확산 방지, 지역-교육 상생 모델 만들어가는 구림공고
교직원들이 직접 급식소 투명 아크릴 칸막이 제작·설치에 나서

영암 구림공업고등학교(이하 구림공고, 교장 이영동)가 등교 개학 후 우려되는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이하 코로나19)의 예방과 확산 방지를 위해 급식소 식탁에 투명 아크릴 칸막이를 전 교직원이 직접 나서 제작·설치했다. 등교 개학 시 급식 시간에 교사 및 학생들의 밀접 접촉을 최소화시켜 학생들이 안전하게 학교생활을 할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한 것이다.

구림공고는 교직원 28명, 학생 128명의 비교적 소규모 학교지만 인접한 구림중학교와 함께 급식을 실시하는 만큼 코로나19의 집단 감염 위험에 노출되어 있다.

이에 교직원들은 학교 및 지역 사회의 코로나19 예방과 확산 방지라는 ‘지역-교육 상생’의 취지에 공감, 급식소 식탁에 투명 아크릴로 된 칸막이를 직접 제작·설치하기로 결정했다. 교장을 비롯한 모든 교직원들이 급식소에 모여 도안대로 투명 아크릴판 절단, 접착제 도포, 조립, 안전 테이프 부착, 실리콘 마감까지 직접 제작에 참여했다.

제작된 투명 아크릴 칸막이는 비말을 효과적으로 차단하여 코로나19의 감염을 예방하는 동시에 앞사람과 마주보며 식사할 수 있도록 제작되어 교사와 학생, 학생과 학생 간의 심리적 거리감을 좁히고, 소통 단절을 불식시킬 수 있도록 설계되었다. 장기간 온라인 수업으로 소원해진 사제관계를 회복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구림공고 급식소는 지그재그식 자리배치, 조리 기구 소독, 대청소 및 안전 점검, 시설 전체 특별 방역을 실시하였으며 급식소 입구에는 열화상 체온 측정기, 손소독기, 소독 발판, 코로나19 예방 배너 등을 설치하여 빈틈없는 완벽한 방역에 힘쓰고 있다.

박선화 보건교사는 “학생들이 가장 기다리는 점심시간에 칸막이를 설치하여 생활 속 거리를 두도록 한 것이 학생들에게 미안한 마음이 들지만, 학생들의 안전을 위한 최선의 조치인 만큼 학생들의 건강에 도움이 되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영동 교장은 “모든 교직원이 학생들을 사랑하는 마음으로 한마음이 되어 급식실 칸막이를 직접 제작·설치했으며, 성공적인 온라인 수업을 위해 수시로 학생들과 유선 및 SNS 등을 통해 소통함과 동시에 학교생활안전대책 계획을 수립하고 있다. 또한 성공적인 등교개학에 대비하여 각종 시설물에 소독 등을 철저히 준비하고 있다. 구림공고 교육가족 모두가 코로나19 예방에 철저히 힘쓰고 있는 만큼 구림공고는 코로나 안전지대가 되리라 확신한다.”라고 말했다.

<관련 사진 2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