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4-06 11:45 (월)
실시간
핫뉴스
영암교육지원청, 학교 현장을 찾아 코로나19 극복 방안 함께 모색
상태바
영암교육지원청, 학교 현장을 찾아 코로나19 극복 방안 함께 모색
  • 영암교육지원청(영암교육지원청) 홍보담당자
  • 승인 2020.03.13 16: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암교육지원청(교육장 김성애)39일부터 13일까지 관내 유··30교를 모두 방문하여, 학교 현장에서 교직원들과 함께 코로나19 극복 방안을 논의하는 자리를 가졌다. 이번 학교 현장 방문은 코로나19가 심각 단계로 격상됨에 따라 학생들의 등교가 연기된 상황에서 학생들의 학습 결손과 생활 안정 및 긴급돌봄을 최우선 과제로 정하고, 이에 대한 방안을 교육지원청과 학교가 함께 심사숙고하는 시간으로 운영되었다.

김성애 교육장과 직원들은 각 학교를 일일이 방문하여, 긴급돌봄, 학생 가정학습 및 생활교육 지원 방안, 방역물품 비축, 비상연락망 구축을 중심으로 코로나19 대응 방안 마련에 대해 학교 교직원들과 함께 고민하는 시간을 가졌으며, 관내 학교 중 온라인 가정학습, 긴급 돌봄, 특수교육 대상학생 돌봄 우수 실천사례를 공유하고, 학교별 특성에 맞는 대응 방안을 강구하였다.

 

한편 영암교육지원청은 32일부터 현재까지 매일 영암의 유관기관들과 함께 PC, 노래방, 학원 등을 돌아다니면서 생활지도를 해오고 있는데, 이번 학교 현장 방문을 함께 병행하면서, 교육지원청과 학교가 하나되어 학생들에게 안전한 환경을 만들어주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는 긍정적인 평가를 지역민들로부터 듣고 있다.

삼호서중 김용심 교장은 현장 방문 자리에서교육지원청의 발빠른 지원과 현장 방문으로 학교에서는 오롯이 학생들의 학습과 생활교육 지원에 집중할 수 있었다.”, “학교에서 대응 매뉴얼을 작성하여, 전남 e-학습터 및 EBS를 통한 가정학습, 학생 건강상태, 학원 등원 현황 등을 매일 파악하고 있으며, 교과서 배부는 시차를 두고 학생들이 가져갈 수 있도록 하였다.”고 하였다.

영암초 박병보 교감은 학급 담임들이 매일 학생들과 유선통화를 하면서 건강 상태를 체크하고, 가정통신문으로 보낸 학습 및 독서 계획을 점검하고 있으며, 이와 함께 유튜브 및 구글클래스룸 등을 활용하여 학급 관리를 병행하는 교사도 있다면서, “다가오는 개학일에 우리 학생들이 아무 탈 없이, 그리고 학습 결손 없이 씩씩하고 밝은 모습으로 등교할 수 있도록 학교의 구체적인 계획에 따라 전 교직원이 힘을 합쳐 최선을 다하겠다.”고 하였다.

김성애 교육장은 개학 연기로 학교에서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학교 현장에서 교장 선생님을 중심으로 모든 교직원들이 학생 한 명 한 명에게 따뜻한 관심을 갖고 보살핀다면, 이 어려운 상황도 반드시 이겨낼 수 있을 것이라며, “우리 영암교육지원청도 코로나19로 인한 학교의 어려움을 해결하고 극복하기 위해 전 직원들이 전력을 다해 학교 현장을 지원하겠다고 하였다.

<관련사진 2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